100. 백일 글쓰기 소감

어느새 백 일째다. 휴일도 없이 100일을 지냈다.

백쓰 초반에는 쓸 것이 없어서 무엇을 써야 하나를 고민하는 날이 많았다. 그 다음에는 뭘 하겠다고 이렇게 글을 쓰고 있나 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무슨 소용이 있나, 뭐 달라지겠나, 그냥 스스로 만족감을 갖는 것인가 등 글쓰기가 꼭 필요한 일인가 그런 생각. 그러다가 글이 술술 풀려 나오는 시기가 잠깐 있었다. 어, 쉽게 써지네. 글쓰기가 습관이 됐나? 하고 만족하는 시기가 잠깐 있다가 금방 또 무엇을 쓸까 하는 시기가 돌아왔다. 또 무슨 소용이 있나 하는 생각을 하고, 또 글쓰기가 뭐라고 이렇게 애를 쓰게 되나 하는 것을 반복했다.

매일 한다고 상을 주는 것도 아니고, 하루 빠진다고 벌을 받는 것도 아닌데 하루도 빠뜨리지 않고 쓰고 싶었다. 술 마시다가도 백쓰를 하고, 회식 중에 잠깐 나와서도 백쓰를 했다. 매일 글쓰기가 내 생활의 흐름을 망치는 새로운 강박이라고 이제 그만해도 괜찮겠다는 생각도 했다. 게을러지고 망가지는 쪽으로는 참으로 다양하고 달콤한 생각들이 나타나고 설득력을 가진다.

대체 이걸 왜 하는 거지? 누가 본다고 이런 글을 써? 이런 글의 목적이 뭐야? 스스로 글쓰기를 못하게 하는 이런 질문에 백쓰는 좋은 방어막이 되었다. 습관들이겠다고 훈련 받는 거야, 함께 하는 분들이 보고 계시지, 글쓰기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는 것이 나의 목표야 그런 대답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글 쓰는 시간을 갖기, 글쓰기 전과 후에 갖게 되는 마음을 돌아보기, 글쓰기로 진입하는 집중의 시간을 만들기, 딴 생각 안하고 끝까지 붙들고 있기, 쓰고 나중에 다시 보며 고치기, 그런 시간이 쌓일수록 매일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 매일 하니 뭔가 생기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함께 하는 분들과 서로의 글을 읽고 감상을 나눈다. 글쓰기에 대한 비평을 하거나 훈수를 두는 것이 아니라 공감의 말과 좋은 글 좋은 생각에 대한 감사의 의견들이다. 댓글과 좋아요 숫자에 연연하지 말자고 다짐하지만 숫자가 적으면 이번 글은 문제가 있었나? 아무래도 의식하게 된다. 내가 의식하게 되니 다른 분들의 글에도 좀 더 적극적으로 표현하려고 했지만, 적극적인 댓글 보다는 소극적인 좋아요를 더 자주 쓴 것 같다. 잘 읽고 공감했다는 말을 짧게 표현하기가 쉽지 않아서인지 글쓰기보다 댓글 쓰기가 어렵고, 댓글 보다 댓글에 대한 답글이 어려웠다. 댓글에도 좋아요가 있었으면 하고 바랐던 적이 많다.

100일 중 9일은 쓰지 못했다. 91일 한 것 보다 9일 못한 것이 더 크게 느껴진다. 그렇다고 해서 100일을 연속으로 채우지 못해서 실패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백일 글쓰기를 통해 습관을 들이는 방법을 알게 된 것 같고,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고, 무엇을 쓸까 하는 생각이 자연스럽다는 것도, 어떤 작은 생각에서도 이야기는 출발 할 수 있다는 것도 경험할 수 있었다. 내가 뭐라고, 내 주제에, 내가 해도 되나, 그런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것도 백쓰를 통해 배운 좋은 영향인 것 같다. 글쓰기가 우리의 생활에 더욱 정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원고지 8.2장)

댓글 남기기